산행하기 좋은산

모두뉴스 산행하기 좋은산

  • @opakim


    덕숭산
    충남 예산 덕숭산은 내포 땅 명당자리이며 건너편 가야산은 물론 도고산 금오산(예산) 봉수산 오서산 백월산 팔봉산 삼준산 등 모든 산들을 조망할 수 있 덕숭산은 명찰 수덕사를 빼놓고 얘기할 수 없다. 그 때문에 수덕산이라고도 불린다.
    덕숭산은 남쪽을 향해 양편의 두 팔을 벌려 가운데 바위골짜기를 감싸고 있는 모습이다. 가운데 골짜기 아래쪽에 수덕사가 자리하고 있으며 덕숭산은 호서의 금강이라 불리기도 했다. 산 전체에 숲이 울창하고 멋진 노송을 어디서나 볼 수 있는곳 이다. 숲에 둘러싸인 산 한가운데의 골짜기는 깊고 가팔라 낮에도 해를 보기 어렵다.
    이 경관이 좋은 덕숭산 남면 일대는 거의가 수덕사 경내로 산 여기저기에 정혜사, 정월사, 금선대, 향운각, 소림초당, 비구니 암자인 견성암, 환희대, 그리고 만월당, 선수암, 운수암, 극락암, 만공탑, 관음보살상 등이 자리 잡고 있으며 수덕사에서는 근대 한국 선불교를 중흥 시킨 경허, 만공 등 걸출한 스님들의 자취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민주지산
    충북 영동군, 전북 무주군, 경북 김천시 세 개 도의 접점에 위치한 민주지산 높이는 1,242m이다. 육산으로 산세가 유순하고 넉넉하며 정상 좌우로 삼도봉·석기봉·각호산을 거느린 능선길 조망이 뛰어나 겨울 눈 산행지로 인기를 끄는곳이다.
    산이 높아 계곡이 아름다운 골짜기도 여럿 거느리고 있는데, 대표적인 곳이 물한계곡이다. 한여름에도 한기가 돈다는 물한계곡은 낙엽송이 쭉쭉 뻗어 운치 있고 길이 완만해 민주지산을 찾는 대부분의 등산객은 이곳을 시작점으로 잡는다.
    삼도봉과 석기봉을 거쳐 정상에 오른 다음 하산하는 능선 산행이 각호산까지 17㎞ 원점 종주 산행을 이어갈 수도 있다. 삼도봉 정상과 헬기장은 조망이 뛰어나 백패커들에게 인기가 많은곳이며 민주지산 이름의 유래가 산세가 민두름하다는 데서 비롯됐다는 설도 그중 하나다.


    달마산
    암릉과 억새와 다도해의 산행은 약 7㎞로 3시간 정도 걸리지만 남해의 금강산으로도 불린다. 능선의 모양새는 기암괴석이 들쭉날쭉하고 바위 전시장을 옮겨 놓은 듯하다. 서쪽 골짜기에 신라 경덕왕(749년) 때 세워진 미황사가는 절 뒤편으로 달마산 절경이 한눈에 들어오고 석양 무렵 응진전에 서면 한반도에서 손꼽히는 낙조가 펼쳐쳤다.
    산을 오르는 도중 돌더미가 흘러내리는 너덜지대를 통과하기 때문에 산행이 쉽지는 않으며 단절된 바위 암벽이 있어 조심해야 한다. 바위산행이 부담스럽다면 달마산둘레길도 추천한다. 달마고도는 미황사의 큰바람재, 노랑지골, 몰고리재 등 달마산의 능선을 아우르는 17.74km 둘레길이며 달마산에 전해 오는 옛 12개 암자를 잇는 순례코스로, 옛 사람들이 걷던 길을 만들어 4개의 길로 구성되어 있고, 한 바퀴 도는 데 6시간 걸린다.


    태백산
    산은 높지만 가파르거나 험하지 않아서 초보자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오를 수 있는곳 산행 시작부터 천제단까지 왕복 4시간이면 등반이 가능하다. 태백산은 겨울 눈꽃으로도 유명하다. 적설량이 많고 바람이 세차기로 유명하며 몰아쳐 부는 바람이 눈을 날려 설화를 만들며 장관을 만든다, 연말이면 태백산은 흰 눈으로 뒤덮이며, 간혹 밤새 안개바람 과 눈보라가 몰아친 뒤면 온 능선이 하얀 설화로 장관을 이룬다. 태백산 최고봉은 장군봉이지만 사람들은 1,560.6m봉 위의 천제단이 선 곳을 정상으로 인정한다. 태백산릉의 제단은 모두 세 개며 태백산 최고봉인 장군봉 정상에 있는 것이 상단 장군단 그 아래로 중단인 천제단과 하단이 차례로 줄서있다. 제단의 크기로 보나 역사로 보나 천제단이 이 세 개 단 중 제일이다.

    김정임기자

    +1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7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