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편지]한계를 이기는 열정

모두뉴스 [따뜻한 편지]한계를 이기는 열정

  • @jeonos1223

    한계를 이기는 열정

    프랑스 인상파 화가 르누아르.
    [보트 파티에서의 오찬] [책 읽는 소녀] 등 특유의 분위기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는 화가입니다.

    인상주의의 특징이기도 한 야외에서 직접 보고 그리는 외광 회화부터 다양한 주제의 그림을 그렸는데 작품의 주된 메시지는 바로 ‘행복’입니다.

    그에겐 당장의 삶이 우울하더라도 그림은 밝고 아름다워야 한다는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이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그의 작품 속에선 빛과 그림자를 살려 표현한 인물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여성과 아이들을 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밝고 화사한 색채를 사용해’행복’을 표현하였는데 이로 인해 팔레트에는 늘 알록달록한 물감으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무지개색 팔레트처럼 늘 행복할 것 같던 르누아르에게 류머티즘이라는 큰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이 병마는 그의 신체를 서서히 잠식했습니다.
    손이 뒤틀리고 경직되어 혼자서는 붓도 잡을 수 없었고 한 획을 그을 때마다 온몸이 땀으로 젖는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 끔찍한 병도 르누아르의 예술을 향한
    열정을 삼킬 순 없었고 그는 계속해서 걸작을 탄생시켰습니다.

    그에게 한 친구가 물었습니다.
    “자네는 왜 그렇게 자신을 고통스럽게 하는 일을 계속하는가?”

    그러자 르누아르는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고통은 지나가 버리지만, 예술은 언제나 남는다네.”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중 예기치 못한 방해물에 좌절하기도 합니다.
    이때 나약한 자신을 탓하게 만들기도 하고 그 한계 앞에 두려움을 갖게 합니다.
    그리고 결국 우리를 포기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한계라는 장벽 앞에서 느끼는 감정일 수 있습니다.
    두려움, 좌절 등 감정이 아닌 상황을 바라보면 한계의 실체가 비로소 보입니다.

    장거리 달리기 중 마지막 바퀴, 끓기 직전인 99℃ 물과 같이 한계의 실체는 최후의 인내이자 열정입니다.

    한계가 느껴질 때 더 인내하는 시간,
    더 열정을 쏟아야 할 때라고 생각해 본다면
    넘지 못할 산이 없듯 나를 가로막을 한계도 없을 것입니다.

    < 전옥수 기자 >

    +4
    댓글쓰기
'[따뜻한 편지]한계를 이기는 열정'에 답변달기



    • 관악산 약수사

      글쓴이: 김정임기자김정임기자 모두뉴스

      관악산 약수사 약수사(藥水寺)는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교구에 속해있는 사찰로 산세가 수려하며 숲이 우거져 일찍이 남쪽의 금강산으로 불리웠다. 기…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79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