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 보고픈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정지용 시)

기자노트 호수 – 보고픈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정지용 시)

  • @bkcho


    정지용 시인의 호수 입니다.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넓고 깊은 호수로 빗대어 표현한  시 입니다.

    마음의 크기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간절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감정을 절제하는 시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짧은 시이지만 그 임팩트가 강한 시 입니다.

    감정을 드러나게  표현하는 것보다는 차분하고 절제된 어조여서 더욱 그리움이

    간절히 묻어납니다.

    전체 시를 소개해 드리면

    호수 – 정지용

    얼골 하나야

    손바닥 둘로

    푹 가리지만,

    보고픈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밖에

    +4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00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