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딸 – 이해인 시

기자노트 엄마와 딸 – 이해인 시

  • @bkcho

    엄마와 딸 – 이해인 시

    이렇게 나이를 먹어서도

    엄마와 헤어질 땐 눈물이 난다

    낙엽 타는 노모의 적막한 얼굴과

    젖은 목소리를 뒤로 하고 기차를 타면

    추수를 끝낸 가을 들판처럼

    비어가는 내 마음

    순례자인 어머니가

    순례자인 딸을 낳은

    아프지만 아름다운 세상

    늘 함께 살고 싶어도

    함께 살 수는 없는

    엄마와 딸이

    서로를 감싸주며

    꿈에서도 하나 되는

    미역빛 그리움이여

    조각천 하나라도 아껴쓰며

    절약하신 한국 엄마들의

    사랑, 사랑의 빛깔들이

    가슴에 새겨져서

    그 사랑의 빛이

    그 딸 에게 이어집니다.

    딸은 또 다른 대를 이어가는

    사랑의 엄마 이니까요.

    엄마의 사랑을

    시로 올려 드립니다.

    눈 감으면 언제나 떠오르는

    영원한 고향 같은

    어머님의 품이 그리워 집니다.

    따듯한 인생의 위로가 필요하신

    이 세상의 모든 어머님께

    이 시를 바쳐 드립니다.

    꿈에서도 하나 되는

    미역빛 그리움이여 –

    마지막 여운이 진하게 가슴을 울립니다.

    +5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20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