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 (僧舞) 하이얀 고깔은 – 조지훈 시

기자노트 승무 (僧舞) 하이얀 고깔은 – 조지훈 시

  • @bkcho

    승무 (僧舞)  – 조지훈 시

    얇은 사(紗)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薄紗)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대(臺)에 황촉(黃燭)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오동(梧桐)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소매는 길어서 하늘은 넓고,

    돌아설 듯 날아가며 사뿐히 접어 올린 외씨보선이여.

    까만 눈동자 살포시 들어

    먼 하늘 한 개 별빛에 모두오고,

    복사꽃 고운 뺨에 아롱질 듯 두 방울이야

    세사(世事)에 시달려도 번뇌(煩惱)는 별빛이라.

    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접어 뻗는 손이

    깊은 마음 속 거룩한 합장(合掌)인 양하고,

    이 밤사 귀또리도 지새우는 삼경(三更)인데,

    얇은 사(紗)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이 시를 쓸때 조지훈의 나이는 19세입니다.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나이입니다.

    아직 번뇌를 추상적으로 이해할 뿐인

    나이인데도 번뇌를 미루어 짐작 하는

    상상력이 놀랍습니다. .

    시 ‘승무’는 조지훈(趙芝薰, 1920.12.3 ~ 1968.5.17)이

    1939년 ‘문장’에 발표하여

    추천받은 시입니다..

    청록파 시인 입니다.

    +6
1 답변 보임 - 1 에서 1까지 (총 1중에서)
  • 글쓴이
    답변
  • 조배근 작가님 작품 감사합니다~

1 답변 보임 - 1 에서 1까지 (총 1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20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