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광섭

기자노트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김광섭

  • @bkcho

    저녁에

    이산 김광섭

    저렇게 많은 중에서

    별 하나가 나를 내려다본다.

    이렇게 많은 사람 중에서

    그 별 하나를 쳐다본다.

    밤이 깊을수록

    별은 밝음 속에 사라지고

    나는 어둠 속에 사라진다.

    이렇게 정다운

    너 하나 나 하나는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이산 김광섭 시인의, 시 “저녁에”의 마무리 부분 “어디서 무엇이 되어 / 다시 만나랴.”를 보고,

    미당 서정주 시인은 이렇게 찬탄했다고 합니다.

    팔만대장경을 마지막 두 행에 모두 압축해 놓았다고.

    사랑하는 두 존재는 서로를 그리며 “어디서 무엇이 되어 / 다시 만나랴.”라는 절실함에 사로잡힙니다.

    수화 김환기 화백은 혼자 살던 뉴욕 생활의 곤궁 속에서
    아파트들 창에서 새어 나오는
    저녁 불빛을 보고 고국에 있는 가족들이 그리워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림 제목을 절친 김광섭 시인의 이 시에서 따와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라고 붙였습니다.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34 중에서)